동영상갤러리

초안 나온 프리미어12 엔트리, 마운드 신진세력 약진 반영되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2-12 12:49 조회24회 댓글0건

본문

정운찬 KBO 커미셔너와 김경문 대표팀 감독이 1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하고있다. 2019.04.15. 김도훈기자 [email protected]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현재와 미래를 모두 잡는 투수진을 구축할 것인가.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3일 오는 11월에 열리는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예비 엔트리 90인 명단을 발표했다. 최종 엔트리 인원수가 28명인 만큼 큰 의미를 부여할 수는 없다. KBO 관계자는 “이번 예비 엔트리에 포함된 선수들이 동기부여 속에서 남은 시즌에 임하기를 바란다”며 일찌감치 명단을 발표한 이유를 밝혔다.

연령을 가리지 않고 올시즌 10구단 주축 선수들 대다수가 예비 엔트리에 포함된 가운데 호성적을 위한 절대과제는 역시 투수진이다. 낯선 투수와 마주하는 국제대회에선 다득점 경기를 기대하기 보다는 최소실점을 통한 승리 시나리오를 써야 한다. 즉 김광현과 양현종 좌완 원투펀치 외에도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킬 수 있는 다양한 유형의 투수가 필요하다. 4년 전 프리미어12 때처럼 절묘한 불펜 운용을 통해 점수를 내주지 않는 경기를 펼쳐야 한다는 얘기다.

그런데 올시즌을 포함해 최근 몇 년 동안 뉴페이스 투수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선발투수 중에는 구창모(NC), 원태인(삼성), 이영하(두산)등이 소속팀 선발진의 기둥으로 우뚝 섰다. 최원태(키움)와 박종훈(SK) 또한 지난해 아시안게임에 이어 2년 연속 국제대회 무대를 바라본다. 불펜진에도 하루가 다르게 신진세력이 나타난다. 해외유턴파 신인 하재훈(SK)을 비롯해 고우석과 정우영(이상 LG), 문경찬(KIA), 이형범(두산) 등이 소속팀의 새로운 필승공식으로 자리매김했다. 

물론 새 얼굴 만으로 엔트리를 가득 채울 수는 없다. 김광현과 양현종 외에도 예비 엔트리에 포함된 차우찬, 정우람, 이대은과 같은 국제대회 경험자들의 리더십도 필요하다. 프리미어12 이후 2020 도쿄 올림픽, 2021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까지 매년 최고 규모의 국제대회가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신구조화를 앞세운 대표팀의 연속성은 필수사항이다.

다가오는 프리미어12와 도쿄 올림픽은 하향세인 야구인기에 반등을 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특히 젊은 에이스의 등장은 흥행 기폭제 구실을 한다. 야구 르네상스의 시작점이 된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류현진과 김광현 등 신예 투수들이 굳건히 마운드를 사수하며 야구흥행 폭발을 일으켰던 것처럼 한국야구에는 앞으로 10년을 책임질 새로운 에이스가 절실하다. 오는 11월 뉴페이스 투수들의 활약 여부에 디펜딩챔피언의 자존심은 물론 야구흥행 반등과 도쿄올림픽을 향한 희망도 달려있다.

야수 쪽에서는 유일하게 해외파로 예비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최지만(탬파베이)이 눈길을 끈다. KBO는 “메이저리그(ML)가 출전을 허용한 것은 아니다. 규정이 변경되지 않는 한 지난 대회와 마찬가지로 ML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선수들은 프리미어12에 출전할 수 없다”면서도 “그래도 본인의 의지가 강했다. 대표팀에서 뛰고 싶다는 의사를 꾸준히 전달한 만큼 기술위원회에서 이를 참고해 일단 예비 명단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최지만이 프리미어12에서 태극마크를 달기 위해선 ML 사무국이 규정에 변화를 줘야 한다. 지금으로선 탬파베이의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최지만이 대표팀에 합류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email protected]



초안 나온 프리미어12 엔트리, 마운드 신진세력 약진 반영되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